경영권 인수를 노리는 이랜드(회장 박성수)와 이를 저지하려는 세이브존(사장 용석봉)이 오는 18일 열리는 세이브존의 자회사 세이브존I&C 주총에서 표대결을 벌인다. 세이브존측이 M&A에 대한 방어책으로 올해 정기주주총회에서 이사회 이사 수를 제한키로 하자 이랜드측이 안건 부결을 시도하고 나선 것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세이브존I&C는 이사회 이사 수를 현재 '3명이상'에서 '3명이상 5명이내'로 제한하는 내용의 정관변경안과 신임 이사를 1명 추가 선임하는 안건을 18일 주총에 올린다. 이랜드가 의도대로 세이브존을 인수하더라도 자회사인 세이브존I&C 이사회가 장악되는 것을 막기 위한 목적이다. 세이브존이 보유하고 있는 세이브존 I&C지분은 약 40%선으로 정관을 다시 변경하기 위해 특별결의를 하기는 쉽지 않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이랜드측은 정관변경안을 부결시키기 위해 소액주주들로부터 의결권을 위임받고 있다. 특히 세이브존I&C가 주주명부의 공개를 거절하자 강력 반발하고 있다. 이랜드는 "관할 법원으로부터 '주주명부 등사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져 세이브존I&C측에 주주 명부 공개를 요구했지만 거부당했다"고 흥분했다. 이에 대해 세이브존I&C는 "가처분결정을 법원으로부터 정식 송달받지 않았고 집달관이 아닌 이랜드 변호사가 가처분신청 복사본 하나만 달랑 들고 왔다"며 정당하게 거부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랜드측은 계열사 ㈜이랜드월드와 ㈜리드를 통해 보유하고 있는 지분 5.82%(47만7천6백33주,작년 12월28일 현재) 외에 9.38%(76만9천2백44주)의 주주들로부터 의결권을 위임받을 계획이다. 세이브존I&C도 용석봉 사장과 세이브존 등의 주식을 포함한 44.61%(3백66만1백70주,작년 12월30일 현재)에 9.17%(75만2천10주)를 위임받아 방어한다는 태세다. 정관을 바꾸려면 출석주주의 3분의2,발행주식의 3분의1 이상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 아울렛점 확대를 추진 중인 이랜드는 같은 업종의 경쟁사인 세이브존I&C를 인수하기 위해 공개매수에 들어갔다가 실패하자 지난 1월 모기업인 세이브존의 2대 대주주 중 한 명인 김준씨로부터 의결권을 위임받아 우회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세이브존 용 사장은 박성수 회장이 이끄는 이랜드에서 아울렛 업무를 맡아오다가 독립했다. 장규호 기자 daniel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