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의 한 연구실이 세계 최대 규모 학회인 `미국암학회(AACR)'에서 6년째 `젊은과학자상'을 배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특히 이 연구실은 6년전 첫 수상자가 탄생할 때부터 지금까지 매년 3~4명의 수상자를 배출한 데 이어 올해는 실험실에 유학온 외국인 학생이 한국내 유학생 가운데 처음으로 이 상을 수상하는 기록도 세웠다.

9일 서울대약대 발암기전 및 분자 암예방 국가지정연구실(지도교수 서영준)에따르면 이 연구실의 연구원 3명이 오는 4월 16~20일 미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열리는 미국암학회 연례학술대회에서 각기 `젊은과학자상(Scholar-in-Training Grant)'을 받을 예정이다.

미국암학회 학술대회에는 매년 2만명 이상의 임상ㆍ기초 분야 암 연구 학자들이참가한 가운데 9천여편의 논문이 발표된다.

학회는 이중 심사를 통해 우수 논문을 제출한 연구원을 골라 수상자에게 상금으로 각각 2천달러를 주고 있다.

이 연구실은 지난해 이 학회 설립 사상 처음으로 5년 연속 젊은과학자상수상자(천경수 박사)를 배출해 주목을 받았었다.

당시 미국의 여러 대학과 연구기관에서 연구원 영입 제의를 받았던 천 박사는 현재 미 국립환경보건원(NIEHS)에서 박사 후 과정(Post-Doc)을 밟고 있다.

올해 화제의 주인공은 3년째 이 상을 받는 나혜경(37.박사)씨와 2년째 받는 이정상(30.박사과정)씨, 처음 상을 받는 죠이뎁 쿤두(36.박사과정)씨 등 모두 3명이다.

하지만 아직까지 심사과정이 끝나지 않은 박지영(25.석사)씨도 이 상을 받을 가능성을 남겨두고 있다.

나 박사는 `녹차성분(EGCG)에 의한 항산화 유전자의 분자생물적 세포내 신호전달 네트워크'에 대해, 이씨는 `콕스-2 억제제에 의한 대장암 저해 연구에 대한 동물실험'을, 쿤두씨는 `적포도주 항산화 물질(레스베라트롤)의 피부암 억제효과에 대한동물실험'으로 각각 상을 받게 된다.

특히 방글라데시에서 유학 온 쿤두씨는 한국에 유학온 외국인 학생 가운데 처음으로 미국암학회에서 주는 상을 받는 기쁨을 누리게 됐다.

그는 "한국에 유학 올 기회를 준 지도교수께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소감을 밝혔다.

지도교수인 서영준 교수는 "학회에서 6년 연속 젊은과학자상 배출은 처음이라는소식을 듣고 (스스로도) 깜짝 놀랐다"면서 "학생들을 잘 지도했다기보다는 실험실내 연구원 모두가 어려운 연구환경에서도 묵묵히 연구에 몰두해준 덕분"이라고 말했다.

서 교수가 이끄는 이 연구실은 매년 20여편의 SCI(과학논문인용색인)급 논문을발표하고 있으며 서 교수는 한국인 과학자로서는 처음으로 `네이처 리뷰(Nature Review)'지에 `총설(review)' 논문을 게재한 이후 세계 저명학회에서 기조연설 요청이쇄도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기자 bio@yonhapnew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