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업체들이 신학기를 앞두고 대학생층을 겨냥한 '칼리지 마케팅'에 경쟁적으로 나서고 있다. 맥주의 엔트리 고객층인 대학생들에게 자사 맥주맛을 길들이기 위해 거리 시음행사,경품행사 등은 물론 오리엔테이션 경비까지 지원하고 있다. 는 2005학번 새내기 대학생을 대상으로 4월 초까지 오리엔테이션 지원 활동을 펼친다. 홍천 현대 성우리조트와 남원 한국콘도의 교통편과 숙박비,세미나실 비용 등을 부담하고 홍천공장과 전주 공장 견학기회를 제공한다. 또 3월1일부터 대학가 등을 중심으로 '프라임킷 시음행사'를 전개하고 지중해 여행권,냉장고,노트북,디지털카메라,휴대폰 등을 내건 경품행사도 벌인다. 오비맥주는 젊은층에게 인기가 높은 '카스 띄우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3월1일부터 다음 플래닛 카스 미니 홈피에 동아리 및 학회 자랑거리를 올리면 추첨을 통해 회식용 맥주를 지원한다. 또 오리엔테이션·신입생 환영회 지원활동과 함께 다채로운 여가활동을 곁들인 공장 견학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카스맥주는 이에 앞서 지난 21∼23일 보광휘닉스파크에서 대학생 스노보드 대회도 열었다. 윤성민 기자 smyoo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