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6400]는 국내 기업 최초로 `2005년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DJSI)' 기업에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DJSI는 전세계 기업을 대상으로 재무정보는 물론 사회적, 윤리적, 환경적 가치까지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사회 책임투자지수(SRI) 중 하나로 세계 최대 금융정보사인 미국 다우존스와 세계적 자산관리사인 스위스 SAM이 공동으로 지난 99년부터 발표해 온 가장 권위있는 지속가능경영 관련 평가지수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매년 59개 산업부문에서 전세계 2천550개 대형 상장사 중 978개 회사를 분석, 24개국 320여개 기업을 선정하며 올해의 경우 지난해 선정기업 중 32개사가 탈락하고38개 기업이 신규 회원사로 편입됐다고 덧붙였다. 삼성SDI는 전자부품 분야에서 에어컨 부품회사 다킨(Dakin), 차량용 연료전지회사인 발라드(Ballard)에 이어 세계 3위를 차지했고 독일 슈나이더(Schneider), 일본 TDK가 뒤를 이었다. 삼성SDI측은 "기업의 투명성과 사회적 책임성을 보증하는 지표인 DJSI는 투자판단의 중요한 기준이 된다"며 "전세계 약 3천조원 규모인 SRI 펀드의 투자 대상이될 가능성도 높다"고 전망했다. 삼성SDI는 그동안 국내 기업 최초로 지속가능 보고서(Sustainability Report)를발간하고 전사적으로 지속가능경영 위원회를 운영하는 등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꾸준한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순택 삼성SDI 사장은 "DJSI 편입은 디지털, 모바일 디스플레이 세계 최고 기업이자 글로벌 기업의 위상에 걸맞은 지속가능 경영을 펼쳐온 성과"라며 "앞으로도경제적 목표 뿐만 아니라 사회.윤리적 책임을 완수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기자 sout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