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와 동거해볼까.'

현대카드 '미니 M카드'가 드라마와 타이 인(Tie-In) 광고를 시도해 화제다.

타이 인 광고란 영화나 드라마 속 특정 장면을 활용해 제품을 부각시키는 광고기법.

현대 미니 M카드처럼 드라마 주인공을 포함해 촬영 현장 전체를 광고로 활용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드라마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좋은 사람'과 SBS 특별기획 드라마 '첫사랑'.

이 광고들은 드라마 촬영장의 현장감과 주연 배우들의 일상적인 모습을 강조하며 자동차 구매시 혜택 등 미니 M카드의 특징을 부각시키고 있다.

또 타이 인 광고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드라마 방영시간 전후에 전파를 타도록 설정했다.

'좋은 사람' 편에는 신하균 소유진 조한선 한지민 유민 등 주연 배우들이 모두 출연한다.

조한선과 한지민이 비 속에서 멜로 연기를 하자 신하균이 "와,멋지다!"라며 탄성을 지른다.

이 탄성은 두 사람의 모습이 아니라 옆에 서 있는 자동차를 향한 것.

소유진이 "저 차 내 거야"라며 자동차 구매시 M카드의 혜택을 부각시킨다.

그리고 보너스 한 컷.

휴대폰 벨소리가 촬영을 중단시키고 유민의 어눌하고 귀여운 NG 사과 한마디 "죄송합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