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짝반짝 빛나는 붉은 입술과 낙엽을 연상시키는 차분한 갈색 눈매….

올 가을 거리에서 마주치게 될 여인들의 모습이다.

태평양 LG생활건강 등 화장품 업체들이 내놓은 가을 메이크업 패턴에서는 붉은 색이 두드러진다.

특히 입술에는 여름철 못지 않게 강한 붉은 색이 포인트 색상으로 쓰이고 있다.

눈 화장에서는 가을 컬러인 브라운과 베이지가 여전히 강세다.

사이키 조명을 연상시키는 반짝이는 펄을 많이 사용하는 것도 또 하나의 특징.

아이섀도뿐 아니라 립스틱에도 펄이 쓰인다.

메이커들이 제시하는 주제도 'Let's party'(태평양),'토요일 밤의 열기'(LG생활건강) 등 화려하다.

태평양 라네즈 브랜드 프로듀서 문미화씨는 "올 가을에는 패션과 미용 분야 모두에서 클래식한 분위기와 금속성 질감이 공존할 것으로 예상된다.여기에 가장 잘 맞는 색으로 빨강을 골랐다"고 설명했다.

태평양 라네즈는 가을 메이크업 패턴으로 '레드 세레모니'를 내놨다.

얼굴 전체에 광택을 주고 붉은 색으로 강조하는 것이 특징.

메이크업 베이스 등으로 피부를 정리한 뒤 뺨을 펄이 든 블러셔로 반짝이게 연출하고 눈에 은색 아이섀도를 넓게 펴 바르고 나서 쌍겹 부분에 진갈색을 덧발라 신비스러운 느낌을 연출한다.

LG생활건강 라끄베르는 '할로겐 브라운'과 '퓨리즘 루즈'를 메이크업 키워드로 정했다.

따스한 느낌의 금색을 가미한 골드 브라운 아이섀도와 강렬한 붉은 입술을 조화시킨 것이 특징.

포인트 색으로는 와인 컬러를 제시했다.

강렬한 포도주빛 입술과 골드 브라운 눈매로 깊이 있는 가을 분위기를 연출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코리아나 엔시아는 '가을동화'라는 주제 아래 갈색과 자주색을 주 색조로 내세웠다.

한불화장품은 갈색 올리브 카키 등을,애경산업 마리끌레르는 금빛 갈색 베이지 등을 택했다.

수입 화장품에서도 붉은 색과 금속성 광택이 공존한다.

랑콤 관계자는 "'도시의 이브'란 주제로 붉은 입술과 은색 회색 눈빛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랑콤의 주력 상품은 한국 여성의 이름을 딴 '소영'이라는 립글로스.

오렌지 빛이 감도는 진한 붉은 색이다.

에스티로더는 두 가지 색상이 함께 든 '듀오 아이섀도' 6종을 내놨다.

이 가운데 초콜릿 카키 회색 등 가을색이 3종,포도주색 계열이 2종이다.

조정애 기자 j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