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조작을 통해 재배한 상추와 토마토 등 야채를 먹고 자궁경부암을 예방한다.'

경북대 유전공학과 손우익 교수는 유전자 조작을 통해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이 함유된 식품을 세계 최초로 개발,미국과 한국에서 특허를 땄다고 28일 밝혔다.

손 교수는 "유전자 조작 상추 등 야채를 먹음으로써 자궁경부암 바이러스(HPV)에 대한 항체가 형성될 뿐 아니라 여기서 분리한 백신 단백질을 주사로도 맞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식물에서 생산한 먹는 백신은 가격이 싸면서도 안전성은 뛰어나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에서 지난 90년대 초부터 기술개발 경쟁을 벌여왔다.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을 개발하기는 손 교수가 세계 처음이다.

손 교수가 대표이사로 있는 ㈜마스터진은 이미 미국과 영국 등의 제약회사,마케팅회사로부터 투자,공동 연구 개발 등을 제의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신경원 기자 shink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