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펠탑은 프랑스혁명 1백주년을 기념해 1889년 개최된 '파리 만국박람회(EXPO)'때 세워졌다.

여러 차례 엑스포를 유치해 국제적인 위상을 한껏 높인 프랑스는 네번째 엑스포를 앞두고는 국력을 과시할 수 있는 조형물의 필요성을 느꼈다.

야심적으로 추진된 인공구조물은 마침내 세계 최고인 3백m 높이의 탑으로 세워졌고,이 탑은 '과학과 산업의 승리'라는 찬탄을 자아냈다.

에펠탑이 지금은 프랑스의 상징처럼 됐지만 건립당시엔 애로가 많았다.

추악한 철골덩어리가 파리의 경관을 해친다 하여 시민들의 반대가 끊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결국 '20년 존속'조건을 붙여 가까스로 타협을 보고 건립했으나 그 후에도 수난은 계속됐다.

'천박한 이미지'라는 항의가 빗발친 것이다.

하다 못한 구스타프 에펠은 한동안 자신이 건축한 에펠탑 위에 올라가 거처하면서 반대자들을 설득하기도 했다.

이 같은 노력에 힘입어 에펠탑은 점차 국민들의 사랑을 받기 시작했고 이 탑을 소재로 한 그림과 영화,문학작품들이 부지기수로 쏟아져 나와 부동의 명물로 자리잡았다.

파리 에펠탑이 관람객 2억명을 돌파했다는 소식이다.

해마다 6백만명의 관광객이 몰려들고 있다고 하는데 해가 더할수록 늘어나는 추세라고 한다.

에펠탑이 관람객 1억명을 기록하는 데는 90년이 넘었으나 2억명을 돌파하는 데는 불과 20년 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관리회사는 밝히고 있다.

앞으로 관광객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고 부대시설 등의 확장공사도 서두르기로 했다.

특히 '에펠'이라는 이름은 인테리어 디자인에서부터 여행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상표명으로 채택되고 있는 점도 눈에 띈다.

우리나라는 2010년 '여수 세계박람회'를 유치하기 위해 관계자들이 밤낮 없이 뛰고 있다.

오는 12월3일 모로코에서 88개 회원국이 모여 후보지를 결정하게 되는데 여수 유치가 성공한다면 행사가 열리는 6개월 동안 2천만명의 관람객이 이곳을 찾을 것이라고 한다.

경제적인 유발효과도 중요하지만 차제에 상징조각물도 하나쯤 만들어 세계인들에게 한국을 각인시키는 계기를 마련했으면 하는 생각이다.

박영배 논설위원 young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