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은 이청용 사장이 사임함에 따라 28일 김정훈 전무와 임종욱 전무를 공동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경영전략실장이었던 임 전무는 관리 재경 경영전략 담당 대표이사를 맡고 대한전선의 자회사인 옵토매직의 대표이사였던 김 전무는 생산 기술 영업분야를 책임지는 2인 경영 체제가 될 것이라고 대한전선은 설명했다.

옵토매직 대표이사에는 강희전 상무가 선임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