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전자와 오리온전기 등 전 대우그룹 전자계열사의 사업부 분사가 가속화되고 있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오리온전기는 벽걸이 TV용 PDP(플라즈마 디스플레이 패널)사업부를 내달중 분사시킬 예정이다.

사업분할을 위한 주총결의는 이미 지난달 마친 만큼 현재 진행중인 중국기업과의 전략적 제휴 협상이 마무리되는 대로 정식 분사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회사측은 설비 및 기술을 현물로 출자하고 중국기업으로부터 투자를 받아 새로운 회사를 설립,조기에 PDP사업을 정상화시킨다는 계획이다.

회사측은 자금부족으로 월 3천대 수준인 생산규모를 확대하기 위한 시설투자가 불가피하다고 분사 배경을 설명했다.

오리온전기 관계자는 "구체적인 자본금 규모와 새로운 사명은 전략적 협상이 완료되는 시점에 맞춰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옛 대우전자의 비핵심사업 부문인 모니터와 가스보일러 사업도 최근 '루컴즈'와 '대우가스보일러'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출범했다.

당초 매각으로 처리방향이 결정된 이들 사업부는 적정 인수가격을 제시한 매수주체가 나타나지 않아 종업원지주제(EBO) 형식으로 분사됐다고 대우측은 설명했다.

지난해 대우전자 모니터 사업은 1천6백40억원,가스보일러 사업은 1백5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밖에 카 오디오 사업의 경우 MP3 전문 벤처업체와 매각 협상이 진행 중이며 자산실사가 진행 중인 일반 오디오 사업도 자산실사를 거쳐 분사를 추진키로 했다.

이심기 기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