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28일 "경제.과학기술대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선 과학기술투자의 지속적인 확대와 함께 한정된 투자재원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제 11차 국가과학기술위원회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민의 정부는 과학기술기본법을 제정하고 국가과학기술위원회를 설치함으로써 우리나라가 지식기반사회 세계 최선두의 위상을 지켜나갈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확립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박선숙(朴仙淑)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통령은 또 "지식정보화의 가속화로 과학기술 개발활동의 개방화, 글로벌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도 해외 고급과학기술인력과 연구기관을 적극 유치.활용해야 할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우리나라를 첨단산업기술의 생산기지,연구개발의 전초기지로 발전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대통령은 "삶의 질 향상에 대한 국민의 욕구는 계속 증가하고 있는 반면 경제.기술개발로 야기된 각종 국내.외 환경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환경을21세기 주요 첨단산업의 한 분야로 인식하고 국가전략산업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할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