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리딩뱅크인 국민은행이 신용카드 현금서비스를 3군데 이상에서 받고있는 고객 40여만명을 `잠재 불량고객'으로 분류, 사실상 거래관계를 단절하는 조치를 취하기로 해 파장이 일고 있다.

이 은행은 또 자영업자에 대한 신규 카드대출을 금지하고 카드론 대출도 전면중단했다.

국민은행은 신용카드 사업부문의 자산건전성을 유지하고 내실위주의 영업을 펴나가기 위해 이같은 내용의 비상대책을 마련, 시행에 들어갔다고 28일 밝혔다.

국민은행의 이같은 조치는 정부의 가계대출 억제대책과 신용카드 부실을 연내해소하겠다는 경영진의 의지를 반영한 일종의 `극약처방'으로 카드업계와 은행권에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빚갚을 능력이 있으면서도 잠재 불량고객으로 분류돼 불이익을 받는 사람들이 적지않은데다 은행간 정보교류 활성화로 다른 은행들이 국민은행의 신용기준을 따라갈 경우 신용불량자가 대거 양산될 가능성이 높아 논란이 예상된다.

국민은행 고위관계자는 "손실과 부작용을 감수하고라도 이번 기회에 카드부실의근원을 뿌리째 뽑아버려야한다는게 회사의 방침"이라고 밝혔다.

국민은행은 신용카드 고객 가운데 현금서비스를 3곳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받는고객 40여만명을 잠재불량 고객인 `다중(多重)채무자'로 분류, 서비스한도를 최소 50%에서 최대 100%까지 축소할 계획이다.

서비스한도 100% 축소는 한도를 `제로(0)'로 만들어 신용카드 회원자격을 아예박탈한다는 의미로 연체 전력이 한차례라도 있는 경우는 이에 해당된다고 국민은행은 설명했다.

국민은행 카드사업 담당자는 "현금서비스를 여러 곳에서 받는 고객은 당장 연체가 없어도 잠재적으로 부실을 가져올 가능성이 높은 만큼 이같은 특단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국민은행은 또 카드부실을 근원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카드 대출상품인 `카드론'을 전면 중단키로 했다.

국민은행은 이와함께 신용카드 신규모집 고객을 ▲공무원 ▲상장회사 간부 ▲국영기업체.정부투자기관 근무자 ▲변호사 ▲의사 ▲연구원 등 12개 직군으로 제한했다.

특히 자영업자를 포함한 5개 직군에 대해서는 아예 신용카드 발급을 중단할 방침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신용카드 회원가입 자격과 기준을 대폭 강화할 방침"이라며"직업과 소득을 기준으로 누가 봐도 확실한 직장을 가진 사람에게만 신용카드를 발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기자 rhd@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