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구 회장의 갑작스런 타계로 호남의 대표적인 대기업체인 금호그룹의 후계구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3일 그룹측은 이에대해 "상중(喪中)에 후계구도를 논한다는 것은 고인의 뜻과도 맞지 않거니와 예의에도 어긋난다"면서 "장례후에 형제 회의를 통해 결정될 사안"이라고 답변을 피했다. 그러나 그룹 안팎에서는 지난해 2월 15일 박정구회장이 치료차 미국으로 떠난 이후 박삼구(57) 부회장이 17개월동안 경영권을 행사해 온 만큼 자연스럽게 박삼구회장체제로 경영권이 이양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금호그룹이 5남3녀를 남긴 고 박인천 창업주의 타계이후 장남 박성용(71.현 명예회장)-차남 박정구의 형제 공동경영 체제로 이어온데다 박 회장이 생전에 "65세에 동생 삼구에게 그룹을 맡기겠다"는 의사를 여러차례 측근에게 흘려왔기 때문이다. 남매 가운데 4남인 박찬구(54) 금호석유화학 사장, 차녀인 박강자(61) 금호문화재단 부이사장을 제외하고 5남 박종구(44) 기획예산처 공공관리단장 등 나머지 남매들이 그룹경영에 전혀 관여하고 있지 않은 점도 이같은 가능성을 뒷받침한다. 창업주의 3남이자 고 박정구 회장의 동생인 박삼구 부회장은 강한 추진력을 바탕으로 그동안 난항을 겪었던 금호산업 타이어부문의 지분매각,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매각 등 구조조정 작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왔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시원시원한 성격에 평사원들과도 농담을 주고 받을 정도여서 이미 그룹내에서는 차기 회장으로 주목을 받았으며 월드컵 기간 청와대에서 열린 경제계 회동때는 총수자격으로 참석하는 등 그룹의 얼굴로 왕성한 대외활동을 펼쳤다. 올초 그룹인사에서는 박 부회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신훈(57) 금호산업 건설사업부 사장, 박찬법(57) 아시아나항공 사장, 이원태(57) 금호산업 고속사업부 사장 등이 계열사 경영진에 대거 발탁, 후계작업이 마무리됐다는 분석이 흘러나올 정도였다. 박삼구 부회장이 그룹회장을 맡게 되면 4남인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사장이 부회장직을 맡게되는 선에서 후계구도가 일단 정리될 가능성이 높다. 박 회장 형제들의 자녀들이 대부분 국내외에서 학업중이거나 출가 등으로 경영수업과 거리가 두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금호그룹의 형제 공동경영체계는 당분간 유지될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유경수기자 yk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