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윤철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장관은 5일 "회계 투명성에 대한 대내외의 평가가 여전히 만족스럽지 못하다"고 말했다.

전 부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도 증권거래소에서 열린 한국공인회계사회 정기총회 치사를 통해 "외환위기 이후 정부가 회계제도를 과감히 개혁해 왔으나 일부 기업과 감사인이 과거의 잘못된 인식·관행의 연장선에서 분식회계 문제를 소홀히 다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 부총리는 "대우그룹과 엔론 사태는 시장과 투자자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회계 정보를 제공하는 기업과 감사인은 결국 시장에서 퇴출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박수진 기자 park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