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30대 기업에 입찰을 통해 KT지분 5%를 매각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KT주식매각 방안을 확정하고 공기업민영화추진위원회의 서면결의를 거쳐 이르면 5월 1일 공식발표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30일 "정부가 마련한 KT지분 매각 방안에 관한 서면결의서를 민추위원들에게 발송했다"면서 "민추위원들의 서명이 완료되는 대로 내일이나 늦어도모레는 정통부가 KT지분매각 방안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내달 하순 입찰을 통해 보유중인 KT지분 28.37%(8천857만4천429주)중 30대 기업에 5%를, 기관투자가와 개인투자자에게 각각 2%, 1.83%를매각할 예정이다.

또 입찰에 참여한 대기업에 주식취득 물량의 두배, 기관투자가 및 개인투자자에게는 취득물량 만큼의 EB(교환사채)를 살수 있는 우선권을 주고, 나머지 5.7%는 우리사주로 배정해 KT직원들에게 매각키로 했다.

이같은 방안은 특정 대기업이 경쟁입찰에서 단독으로 응찰, KT지분 5%와 함께그 두배에 해당하는 EB를 매입할 경우 EB가 주식으로 전환되는 3년 뒤 KT의 지분 15%까지 확보, KT의 경영권까지 넘볼 수 있는 길을 열어놓고 있다.

이에 따라 삼성, LG, SK 등 재벌기업들간에 이번 입찰참여를 놓고 눈치작전이시작됐으며 유력한 KT의 새주인으로 거론되는 삼성과 삼성의 KT 인수를 견제하려는 LG, SK 등 재벌들의 입찰참여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특히 자산규모가 23조원에 달하는 재계 6위인 KT의 경영권 향배에 따라 통신업계는 물론 전체 재계의 판도변화까지 예상돼 대기업들의 KT 지분 인수 경쟁도 예상된다.

정부는 또 이번 입찰에서 정부가 사전에 국유재산법과 기관투자가들의 KT주식희망가격 등을 참고해 입찰가를 정하고 참여업체들이 매입물량을 제시하는 `단일가방식'을 채택할 예정이다.

이번 입찰에서 팔리지 않은 물량에 대해서는 전량 EB발행을 조건으로 KT에 자사주 형태로 매각, 입찰의 성공여부에 관계없이 정부의 지분을 모두 매각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내달 초순 입찰공고를 내고 일주일 뒤 입찰가를 확정, 입찰 참여업체들에 제시한 뒤 하순께 입찰을 실시, 5월말까지 KT지분매각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정내기자 jn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