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김정태 행장은 30일 대기업들이 신규사업에 진출할 때는 은행과 먼저 상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행장은 이날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국정학연구소 조찬세미나를 통해 대기업이라도 신규사업에 진출할 때는 채권자인 은행과 상의해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바로 자금을 회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행장은 또 최근 은행들의 가계대출 확대는 우려할만한 상황이 아니며 가계금융은 규모의 경제가 필요하기 때문에 경쟁력이 있는 은행 외에는 손을 떼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아시아 최대 규모 은행으로서 중국시장에 진출할 의사가 있으며 위험을 줄이기 위해 세계적인 은행과 함께 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공적자금 문제는 비용이라는 관점에서 접근해야하고 회수에 연연해서는 안된다고 말하는 한편 가능한 빨리 은행을 민영화하고 더불어 우체국 금융부문도 민영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기자 mercie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