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재정.금리정책 등 거시경제정책기조의 큰틀을 전환하지 않기로 했다.

또 남아있는 개별기업 구조조정 현안의 조기 해결을 유도키로 했다.

정부는 30일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전윤철(田允喆)부총리겸 재정경제부장관주재로 경제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최근 경제상황을 점검했다.

정부는 4월 수출이 10% 내외의 증가율을 보이고 설비투자가 1.4분기 2.0%의 완만한 회복세를 나타내는 등 작년 4.4분기 이후 경기회복세가 지속되면서 설비투자와 수출도 점차 회복이 가시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수출은 세계경기회복에 따라 하반기 이후 두자릿수 증가율을 회복하고 기업의 투자기대가 빠르게 상승함에 따라 설비투자도 향후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현 거시정책기조의 큰 틀은 유지하되 경제상황 변화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부문별 미세조정으로 대응키로 했다.

정부가 거시정책기조를 전환하지 않기로 함에 따라 오는 7일 열리는 금융통화위원회의 금리인상 가능성도 불투명해진 것으로 보인다.

주택, 가계대출 등 과열이 우려되는 부문에 대해서는 동향을 면밀히 주시해 필요할 경우 추가 안정대책을 내놓기로 했다.

가계대출 대책과 관련, 정부는 주택금융신용보증에 대해 취급 금융기관이 일정부분(10%)을 책임지는 부분보증제도를 6월부터 시행하고 카드사의 현금대출 업무비중을 2004년부터 카드사 전체업무의 50% 이내로 축소키로 했다.

정부는 남아있는 개별기업 구조조정 현안의 조기 해결을 유도하고 은행 구조조정과 공기업 민영화, 철도산업 구조개편 등도 차질없이 추진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유의주기자 yej@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