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첫 지구촌 축제인 '제19회 솔트레이크 동계올림픽'이 지난 9일 미국 대륙 서부에 있는 유타주의 중소도시 솔트레이크 시티 올림픽스타디움에서 개막되어 17일 동안 열리고 있다. '마음의 불을 밝혀라(Light the Fire Within)'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 대회에는 사상 최대인 77개국에서 모두 2천5백31명의 선수들이 참가, 스피드스케이팅 쇼트트랙 피겨 등 빙상과 스키 아이스하키 바이애슬론 봅슬레이 루지 컬링 등 7개 종목에서 78개의 금메달을 놓고 그 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겨루고 있다. 한국은 빙상 등 4개 종목에 48명의 선수를 파견해 금메달 3∼4개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림픽조직위원회(IOC) 위원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로 몇사람이 형사 처벌을 받는 불미스런 일이 있었고,작년 9월11일엔 뉴욕 테러사건으로 대회 예산과 안보에 심각한 상황도 있었으나,이 행사 유치를 위해 헌신적으로 일하는 사람들 덕분에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번 2002년 솔트레이크 동계올림픽은 역대 대회에 비해 몇 가지 특이한 점이 있다. 첫째 최적의 자연 조건을 갖춘 스키대회장을 꼽을 수 있다. 도시에서 북쪽으로 15㎞ 떨어진 곳에 있는 '그레이트 솔트 레이크'라는 호수의 이름을 딴 솔트레이크 시티는 미국 대륙을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로키산맥 자락 해발 1천2백80?에 있는 고원 도시다. 올림픽대회장의 서쪽은 사막지대다. 그 곳에서 불어오는 서북풍은 최상급의 눈을 내리게 하여 세계 최고의 스키장을 만들어 준다. 솔트레이크 시티 주변엔 모두 15개의 스키장이 있는데,사용료는 세계 어느 곳보다 저렴하다. 둘째 이곳 주민들의 겸손하고 친절한 마음씨다. 유타주와 인접 아이다호주 인구의 절반 이상이 모르몬 교도다. 이들의 정직한 생활태도와 순박한 심성은 세계 어느 곳에도 유례가 없을 정도다. 이곳 각 분야 지도자 또한 거의가 모르몬 교도다. 때문에 어떤 국제 경기보다 자원봉사자가 많아 대회를 경제적으로 치르고 있다. 이번 동계올림픽 경기에 필요한 3만명과 문화행사에 필요한 5천명이 모두 자원봉사자다. 물론 자원봉사자라고 해도 의류비·식사비·기타 경비 지출은 불가피하다. 셋째 숙박 및 교통시설의 원활화다. 올림픽조직위원회는 세계 각지에서 온 관람객들이 숙박난을 겪을 것으로 내다보고 3개월 전에 지역내 모든 호텔 방을 적절한 가격으로 사들여 이것을 고객에게 한푼의 이익도 붙이지 않고 판매하고 있다. 또 민박집 명단도 만들어 알선해 주고 있다. 숙박 예약업무 역시 수개월간의 교육을 마친 자원봉사자들이 수행하고 있다. 넷째 동계올림픽대회에는 미국 다른 지역 및 세계 각국의 기업인들이 와서 비즈니스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국의 삼성·두산 및 한진그룹의 수뇌부는 물론 중소기업인들도 많이 와 있다. 이번 대회에는 모두 20억달러가 넘는 경비가 지출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올림픽조직위원회는 이것을 '손실'로 보지 않고,유타주의 '홍보 비용'이자 '평화의 축제 비용'이라고 본다. 왜냐하면 이 대회를 계기로 소금과 광산,눈의 도시인 유타주가 전세계인들에게 부각되고 있기 때문이다. 오는 2010년 동계올림픽 유치 후보도시는 한국의 평창을 비롯 사라예보(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안도라 벨라(안도라) 베른(스위스) 하얼빈(중국) 하카(스페인)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밴쿠버(캐나다) 등 8개 도시다. 이들 도시 중 내년 7월 체코의 IOC 총회에서 선정된다. 아시아권에서는 일본이 제11회 삿포로대회(1972년)와 제18회 나가노대회(1998년)까지 두번이나 성공적으로 동계올림픽을 치른 바 있다. 역대 동계올림픽 개최국 모두가 선진국으로 평가되고 있다는 점에서 우리도 대회를 치르고 나면 진정한 선진국 대열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 관광 등 각 분야가 세계화하며 경제 성장에 크게 이바지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국제적 이미지 개선의 기회도 되는 동계올림픽을 개최할 수 있는 시설을 완벽하게 갖추는 한편 2010년 대회 유치에 민·관의 모든 역량이 집중돼야 한다. ------------------------------------------------------------------------- ◇ 이 글의 내용은 한경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