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은행 여신금액이 10억원을 넘는 기업은 은행에서 돈을 꿀 때마다 외환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했는지를 평가받고 대출금리나 한도를 조정받게 된다.

금융감독원은 14일 '기업 외환리스크 관리 개선방안'을 통해 내년보다 은행들의 기업 외환리스크 관리 기준을 현행보다 대폭 강화키로 했다고 밝혔다.

방안에 따르면 은행들은 우선 외환리스크 관리 대상기업을 현행 30억원이상 여신 기업에서 10억원이상 여신기업으로 확대하게 된다.

또 외화부채와 외화부채비율이 각각 1백만달러와 10%를 넘으면 의무적으로 여신심사때 외환리스크 관리실태에 대해 평가받게 된다.

지금은 외화자금조달액과 외화표시 파생상품 보유규모가 각각 5백만달러와 1백만달러를 초과하면 외환리스크 평가를 받도록 돼 있다.

금감원은 또 은행들이 여신심사를 할 때 외환리스크 관리실태에 대한 배점기준을 10% 이상으로 배정토록 유도키로 했다.

이와 함께 개별 은행들이 이같은 기준에 따라 여신평가를 하는지를 은행 종합평가때 심사할 방침이다.

박수진 기자 park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