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day, the little boy walked in and saw his mother, who was about to have a baby, naked. He asked her what the hair between her legs was. "It's my washcloth," she responded. Weeks later the mother had her baby, the kid walked in on his mother again. While she was in the hospital, the nurses shaved her pubic hair. "What happened to your washcloth?" he asked. "I lost it," the mother responded. A few days later, he ran to his mother yelling, "I found your washcloth. The maid is washing daddy's dick with it!" ............................................................................. walk in on : (구어)~와 마주치다 washcloth : 목욕수건, 접시닦기 걸레, 행주 pubic hair : 음모 dick : (속어)음경 ............................................................................. 어느 날 꼬마는 해산을 앞둔 어머니가 알몸을 드러낸 장면에 들이닥쳤다. 녀석은 사타구니의 털을 가리키며 뭐냐고 물었다. "씻을 때 쓰는 수세미야"라고 엄마는 대답했다. 몇 주 후, 꼬마는 해산후의 어머니가 알몸을 드러낸 곳에 다시 불쑥 나타났다. 병원에 있는 동안 간호사들이 어머니의 그 부분을 면도로 밀어버린 후의 일이었다. "엄마 그 수세미 어떻게 했어?"하고 그는 물었다. "잃어버렸어"라고 어머니는 대답했다. 며칠 후 녀석은 헐레벌떡 나타나서 소리지르는 것이었다. "엄마 그 수세미 찾았어. 일하는 아줌마가 그걸 가지고 아빠 거기를 씻어주고 있단 말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