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보안 컨설팅 업체인 모니네(대표 김려성.www.money-secure.com)는 인포시큐어텍과 함께 사용자의 별도 조치 없이도 서버에 저장된 모든 정보를 자동으로 암호화하는 솔루션 "세베루스"를 공동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세베루스와 해킹시도를 감지하는 침입탐지시스템을 앞세워 브라질,칠레 등 남미 시장에서 공격적 마케팅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