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약시장에서 태평양의 시장 점유율이 크게 떨어져 2위 자리를 위협받고 있다.

1일 시장조사 기관인 AC닐슨에 따르면 LG생활건강에 이어 치약시장 2위 업체인 태평양의 점유율은 지난 97년 22.4%에서 4년째 하락해 올들어선(1∼4월) 18.1%까지 주저앉았다.

이 회사의 시장 점유율은 98년 21.7%, 99년 20.0%, 지난해 18.4% 등 줄곧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반면 애경산업의 점유율은 97년 11.2%에서 4년 연속 수직상승하면서 올들어선 17.8%까지 치솟아 태평양을 바짝 뒤쫓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 99년 ''20세의 건강한 치아를 80세까지''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선보인 ''2080'' 치약이 성공을 거두면서 시장 점유율이 99년 13.9%, 지난해 16.8%로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애경산업의 정창환 마케팅 본부장은 "최근 2080 치약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조만간 태평양을 따돌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평양이 치약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은 신제품 개발과 마케팅 활동에 소극적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회사는 지난 99년 송염치약을 내놓은 뒤 아직도 신제품이 나오지 않고 있으며 주력 제품인 메디안 치약의 경우도 매출이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다.

최인한 기자 jan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