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반도체(옛 현대전자)가 유치를 추진중인 외국자본 1조8천억원중 2억달러(2천6백억원)를 투자할 외국투자가가 잠정 결정됐다.

김경림 외환은행장은 14일 "하이닉스의 외자유치 주간사인 살로먼스미스바니(SSB)증권이 외국투자가 한 곳으로부터 해외주식예탁증서(GDR)2억달러를 인수하겠다는 약속(Commitment)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 행장은 "SSB가 내주중 해외 로드쇼(투자설명회)를 나가 나머지 GDR 8억달러(1조4백억원)와 하이일드본드 3억7천만달러(5천억원)의 일반 공모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는 6월중엔 1조8천억원의 외자가 들어올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김 행장은 "GDR 2억달러를 인수하는 투자가가 현대중공업 현대상선 등 기존 대주주 지분 19.2%도 함께 인수할 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와관련,하이닉스반도체 관계자는 "GDR 2억달러를 인수하는 투자자와 기존 대주주 지분을 확보하는 투자자가 다를 수 있다"고 밝혔다.

그 경우 GDR 2억달러 인수자와 무관하게 기존 대주주 지분을 가져가는 곳이 하이닉스의 새로운 최대주주가 된다.

하이닉스반도체는 기존 대주주 지분에 대해선 뉴브리지캐피털 등 미국계 펀드 3곳과 매각협상을 벌이고 있다.

김 행장은 또 "하이닉스의 전환사채(CB)1조원을 국내 채권은행들이 인수할 때 외국계 은행으론 유일하게 시티은행도 1백억원을 사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시티은행 계열의 SSB가 외자유치를 주선하는 만큼 시티은행도 솔선해 하이닉스를 지원한다는 뜻에서 CB인수에 동참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행장은 현대건설 지원과 관련,"투신사가 은행처럼 출자전환을 하지 못할 경우 보유하고 있는 현대건설 회사채를 만기연장하는 방식으로라도 지원토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차병석 기자 chab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