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기처럼 세계의 패션정보를 국내에 퍼붓고 싶어요"

파소나기의 김아현(43) 사장은 패션 전도사다.

동영상 패션정보로 세계의 패션흐름을 국내에 전파하고 있다.

이 회사 웹사이트(www.fasonaki.com)에 들어가면 파리 밀라노 뉴욕 런던 도쿄 등 5대 컬렉션을 포함한 세계 패션의 흐름을 소나기를 맞듯이 한번에 접할 수 있다.

그렇다고 이 회사를 또 하나의 패션 콘텐츠 업체로 생각하면 오산이다.

기자들이 발로 뛰며 취재한 생생한 동영상정보를 전달하기 때문이다.

"패션정보는 한 템포만 늦어도 쓸모없는 정보가 됩니다"

보그 엘르 CNN 등에서 경력을 쌓은 패션기자와 카메라감독 프로듀서 등이 현장감 넘치는 정보의 생산자들이다.

김 사장은 밀가루를 다양한 형태로 반죽하듯이 패션정보를 인터넷은 물론 다양한 매체에 맞게 가공한다.

원소스멀티유즈(one source multi use)가 갖는 가치창출 효과를 간파하고 있는 것.

이 회사의 패션정보는 SDN 등 2개 케이블TV에서 방영되고 있다.

011, 017을 통해서도 제공되고 있다.

무선인터넷 콘텐츠로 서비스되는 이 정보는 날씨와 연령은 물론 그날 일정에 따라 패션제안을 해주는 것.

잡지 발간도 구상중이다.

디지털위성방송에도 제공할 예정이다.

인터넷 사이트도 메이크업, 여성포털, 패션쇼핑몰 등 수요처의 입맞에 맞는 정보를 제공한다.

여기서 이 회사의 수익이 나온다.

촬영비는 협찬으로 조달한다.

협찬사는 최신 패션정보를 한발 앞서 얻고 싶어하는 기업들이다.

도쿄컬렉션은 패션전문쇼핑몰인 메사가 협찬했다.

김 사장이 창업한건 지난해 5월.

동아TV를 통해 한국방송 사상 처음으로 4대 패션 컬렉션을 방영한 인물로 통하는 그가 거친 벌판으로 나선 것은 낙후된 패션산업을 지켜만 보고 있을 수 없어서다.

"일본은 정보기술과 패션을 고부가가치산업으로 육성하는데 한국의 패션산업은 개인과 소규모 사업자가 꾸려가는 수준입니다"

그는 패션산업이 한단계 도약하기 위해서는 알찬 패션정보가 적기에 공급돼야 한다고 믿고 있다.

KBS 문화사업단의 기자와 동아TV의 패션제작국장 등 18년의 방송경력이 패션 미디어사업의 밑거름이 됐다.

인터넷의 확산은 비싼 방송시설이 없어도 사업을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줬다.

동아TV에서 패션제작의 기획 인사 마케팅을 도맡은 경력은 창업의 두려움을 없앴다.

올 1.4분기에만 1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새내기 벤처치고는 괜찮은 실적이다.

김 사장은 올 하반기에 패션 전자상거래를 시작할 생각이다.

미디어매체의 파워와 결합된 전자상거래로 승부를 걸겠다는 전략이다.

주주로 참여한 노승은 박윤정 박지원 한송 이정우씨 등 국내 정상급 디자이너들과 공동브랜드의 패션제품을 만든다는 구상도 갖고 있다.

"충무로에서 고달프게 영화를 찍던 영화계가 이제 완전히 바뀌었어요. 영화판처럼 패션판도 변신할 수 있다고 봅니다"

김 사장의 벤처실험이 패션판을 어떤 식으로 바꿔갈지 주목된다.

오광진 기자 kj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