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룹의 대북사업을 맡고 있는 현대아산(주)이 극심한 자금난으로 금강산 관광사업 대북 지불금을 3월분은 물론 2월분 미지급금도 아직 보내지 못하고 있다.

현대아산은 30일 "오늘 중으로 2월분 미지급금 4백만달러와 3월분 6백만달러 등 1천만달러를 송금하려 했으나 자금난으로 돈을 마련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지금으로서는 돈을 마련할 방법이 없다"며 "획기적인 조치가 없는 한 대북지불금을 보낼 수 없는 상황이 장기간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상철 기자 che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