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무역은 폴리에스터 중합기술을 ''ICI 파키스탄''에 수출키로 하고 기술이전 계약을 이달중 체결한다고 26일 발표했다.

동국무역은 지난 80년대초 영국의 섬유업체 ICI로부터 전수했던 폴리에스터 중합기술을 자체 설비개조 및 공정개발을 통해 한단계 발전시켜 ICI의 파키스탄 법인에 다시 수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이번에 수출하는 기술을 공정에 적용할 경우 폴리에스터 중합효율을 50%까지 높임으로써 생산성 증대는 물론 품질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기술수출료로 66만달러를 받기로 했다.

동국무역은 섬유제품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회사로 현재 기업개선작업을 진행중이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