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1일 "무한책임의 시작"이라는 김대중 대통령의 노벨상 수상소감과 관련, "무한책임의 첫번째는 "우리경제 살리기"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기호 청와대 경제수석을 금고공황사태의 주범으로 지목하고 사퇴를 촉구했다.


권철현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경제를 살리지 못하면 ''무한책임''이라는 말은 ''구두선이 되고 말 것이며 경제파탄이라는 멍에는 결국 대통령 자신이 져야 할 것"이라며 ''경제살리기''에 주력할 것을 주문했다.

권 대변인은 "국민은 평화주의자, 인권주의자 보다는 이 땅의 실업자를 구제하고 빈부격차를 해소하며 지역갈등을 풀어주는 ''실질적''이고 ''실리적''인 대통령을 원한다"고 덧붙였다.

한나라당은 이어 신용금고업계의 공황사태는 현 정부의 경제정책 책임자들이 부른 인재(人災)라면서 이기호 수석의 교체를 요구했다.

장광근 부대변인은 "''신용금고 1∼2곳의 추가사고 발생우려가 있다''는 이 수석의 발언은 ''예금을 즉시 인출해 가라''는 뜻과 마찬가지였다"고 주장했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