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동차 채권단은 조만간 외부실사기관에 삼성생명 주식가치 평가를 의뢰키로 했다.

이 평가결과 삼성그룹이 담보로 맡긴 삼성생명주식 3백50만주의 가치가 2조4천5백억원(주당 70만원) 미만으로 나올 경우 부족분만큼 삼성측에 추가출연 및 후순위채 매입을 요구키로 했다.

채권단은 8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방안을 확정, 삼성측에 정식 공문으로 발송키로 했다.

채권단은 실사기간을 1달 이내로 잡고 그 기간동안에 대해서는 연체이자를 받지 않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김준현 기자 kim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