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가 기업 대출을 전담하는 금융기관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0일 삼성과 롯데 등 비교적 자금 여유가 있는 대기업들이 중심이 돼 출자 형식으로 금융기관을 세운 뒤 대기업과 중소기업에 대출해주는 방안을 마련중이라고 밝혔다.

전경련은 미국의 GE캐피털처럼 예금을 받지 않고 기업에 돈을 빌려 주는 여신전담기관 또는 메릴린치 리먼 브러더스 등 여러 투자조합들로부터 자금을 조성,수익을 나누는 투자은행 형태의 금융기관 도입을 구상중이다.

전경련 김석중 상무는 "기업전담 금융기관을 자금대출이나 기업어음 할인 등 업무에 한정하는 방안을 추진할 생각"이라며 "정부에 이같은 방안을 건의하고 대기업과도 접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그동안 대기업 중심의 별도 금융기관 설립에 대해 난색을 표명해왔다.

정구학 기자 c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