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T는 하나의 대학이 아니다. 지난 50년에 세워진 IIT 까랑푸르에서부터 95년에 설립된 IIT 구와아티에 이르기까지 6개 대학으로 구성돼 있다. 지역이 달라도 차이는 없다. 똑같은 선발과정과 교육시스템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에 어느 곳을 더 명문이라고 부르지도 않는다. 단지 IIT를 졸업했다는 것이 중요할 뿐이다"

IIT 델리의 비젠 드라 제인 컴퓨터공학과(43) 교수는 IIT는 다양한 지역 문화를 기반으로 하고 있지만 학문의 질에서는 우열을 가릴 수 없을 정도로 고르다고 말한다.

그는 "졸업생들은 벤처업계라면 가지 못하는 곳이 없으며 이는 IIT의 국제적인 명성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특히 "졸업자중 상당수는 실리콘 밸리의 IT기업에서 근무한 뒤 다시 MBA 과정을 거쳐 벤처캐피털리스트와 증권사 애널리스트, M&A 전문가로 변신하고 있다"며 "IIT만 졸업하면 세계 벤처산업의 메카인 미국에서도 광대한 네트워크를 가질 수 있다"고 말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