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익치 현대증권 회장이 30일 퇴진의사를 공식 표명함에 따라 현대그룹 경영체제의 전면적인 개편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 회장은 정몽헌 현대아산 이사회 회장 퇴진 이후 현대 금융부문은 물론 대북사업 등 그룹 주요 현안을 사실상 총괄 지휘해왔기 때문에 현대는 당장 수뇌부의 공백을 메워야할 과제를 안게 됐다.

현대그룹의 경영체제 ''새판짜기''에는 변수가 많아 완전히 가닥이 잡힐 때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지만 우선 정몽헌 회장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정몽헌 회장이 현대그룹의 소그룹분할 과정에서 우려되는 그룹경영의 불안정을 해소하고 국내외 투자자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선 주요 현안을 직접 챙길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 회장과 함께 그룹의 3두체제로 불려온 김윤규 현대건설·현대아산 사장과 김재수 구조조정위원장의 위상과 관련해서는 앞으로 더욱 높아질 것이라는 시각과 반대로 역할이 축소될 것이라는 예상이 엇갈리고 있다.

그룹의 공식 총괄기구인 구조조정위원회가 이날 인력을 대폭 축소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으며 현대건설 등 주력기업과 금융부문의 경영체제 및 임원진에 대한 대대적인 개편을 예고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요컨대 현대그룹은 오는 9월1일자로 계열분리되는 현대자동차 소그룹(정몽구 회장), 현대건설과 현대상선을 지주회사로 한 현대그룹,오는 2002년 계열에서 분리되는 현대중공업(정몽준 고문)으로의 3각분할이 가속화될 것이 틀림없다.


◆이 회장의 퇴진배경=현대가 채권단의 요구로 건설의 유동성 확보를 위해 정주영 전 명예회장과 정몽헌 회장이 사재출연 형식으로 자금지원에 직접 나서면서 이 회장의 거취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돼왔다.

이 회장은 오너가 사재를 내놓을 정도로 현대그룹의 경영이 악화된 상황에서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선 현대그룹의 간판 경영인인 자신이 물러나야 한다고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이 AIG그룹과의 외자유치 협상을 통해 현대그룹의 ''아킬레스건''인 금융부문의 유동성문제를 상당부분 해소시킨 다음 퇴진발표를 한 것도 현 난국에 대한 그의 자세를 느끼게해주는 대목이다.

이 회장의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그간의 공로를 감안할 때 현대아산이나 현대상선 현대종합상사 등으로 자리를 옮길 것이라는 관측과 ''백의종군''할 것이라는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중공업 분리문제=현대중공업은 이날 현대전자 지분 9.35%중 1.53%(7백50만주)를 외국계 금융회사인 CSFB에 전격 매각했다.

이에 따라 현대전자의 최대주주였던 현대중공업은 현대상선(9.25%)에 이은 2대주주로 바뀌었다.

현대중공업은 이에 대해 "유동성을 확충하기 위한 것이었으며 추가로 지분을 매각할 계획은 없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금융시장에서는 현대중공업이 2002년 상반기까지 계열분리하겠다는 구조조정위의 발표를 여러 사정상 일단 수용하기는 했지만 "계열분리는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는 뜻을 이 회장 퇴진시점에 맞춰 우회적으로 표명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구조조정위의 향후 위상=구조조정위원회는 이날 현재 42명인 인력을 9월부터 25명으로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의 계열분리가 마무리되는 등 그룹 구조조정업무가 순조롭게 진행됨에 따라 ''슬림화''하기로 했다는 것이 구조조정위의 설명이다.

계열사들이 그룹의 ''우산''에서 벗어나 각개약진하는 추세인 만큼 앞으로 구조조정위의 기능과 역할을 최소한으로 줄여나가겠다는 것이다.

문희수 기자 mh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