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선 (주)마크로젠 대표는 인간배아 복제에 대한 규제가 강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 대표는 25일 한국생산성본부가 주최한 최고경영자 조찬회에서 "최근의 인간배아 복제와 특허출원은 우려할 만한 일"이라며 "정부가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 대표의 이같은 견해는 세계 최초로 한우를 복제했던 황우석 서울대 수의대 교수가 최근 인간의 체세포를 이용한 복제실험에서 배아를 배반포단계(수정 후 4~5일이 지난 단계)까지 배양하는 데 성공하고 세계 15개국에 특허를 출원한 데 대해 같은 생물공학계 내에서 반대 의견을 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배아는 통상 임신 2개월까지의 초기 생명체를 일컫는다.

서울대 의대 유전자이식연구소 소장인 서 대표는 "시민단체를 자극하지 않기 위해 실험을 자제하고 있다"며 "수정된 지 14일 이전의 배아 복제는 허용해야 하나 실험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의사들만이 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마음대로 실험하거나 실험 성공에만 흥분한다면 사회에 혼란과 재앙이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성택 기자 idnt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