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유동 < 공인회계사 >

16개 대기업집단에 대한 결합재무제표가 얼마전 공표됐다.

도입할 때부터 논란이 많았는데 공표뒤에도 이에 관한 지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그런데 이같은 논란은 상당부분 결합재무제표의 실상에 대한 이해부족에서 비롯되고 있다.

결합재무제표가 공표되면 대기업에 대한 경영 실상이 낱낱이 투명하게 공개될 것으로 생각하는 것도 환상(?)이고,또 이의 공개로 인해 기업의 신용도가 떨어지고 기업의 실상을 왜곡시킨다는 주장도 정직하지 못하다.

결합재무제표가 공식화되기 이전에도 대기업들은 자체 필요에 의해서 지금의 결합재무제표와 거의 동일한 내용의 재무제표를 작성해 내부적으로 활용해 왔다.

또 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에 의해 공표되고 있는 개별회사의 감사보고서를 종합하면 외부인이라 할지라도 이들 대기업에 대한 결합재무제표의 작성이 충분히 가능했다.

때문에 이번의 결합재무제표 공표는 기업 외부 정보이용자의 결합재무제표 작성에 따르는 수고를 좀 덜어 주었다는 의미정도로 해석하더라도 지나치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합재무제표가 공표되면 기업의 정보가 유출되고 또 부채비율이 왜곡된다는 식의 주장은 한마디로 시장에 참여하는 외부정보 이용자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할 수밖에 없다.

결합재무제표 공표후 해당기업의 주가가 특별히 변동하지 않는 것을 보더라도 이미 그 내용은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수준이었다고 할 수 있지 않겠는가.

결합재무제표 과신론 또한 경계돼야 한다.

1997년 말 단 두달동안 우리나라의 신용등급이 무려 열단계나 추락할 정도로 경제환경은 급변했다.

그런데 1년에 단 한번 공시되는 결합재무제표가 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투자자나 채권자의 의사결정에 과연 어느만큼 유용성을 가져다 줄 수 있을까.

국민의 정부가 들어선 이후 기업의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결합재무제표 뿐만 아니라 분기별 재무정보 공시,소수 주주권의 강화,사외이사와 감사위원회 등 여러 제도가 도입됐다.

이로 인해 기업환경에 상당한 변화가 일고 있음은 긍정적이다.

그런데 이러한 제도적 틀을 갖추어 가는 정도에 상응하게 기업이 공시하는 각종 재무정보의 내용도 투명성이 증진되고 있느냐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다.

금융실명제의 핵심은 바로 이 자금세탁을 어렵게 함으로써 자금 흐름을 투명하게 하는데 있다.

그러므로 금융실명제의 핵심인 자금세탁방지법을 조속히 제정함으로써 기업경영뿐만 아니라 우리사회 전체의 투명화를 도모해야 한다.

---------------------------------------------------------------
독자의 글을 기다립니다.

이름 주소 직업 연락처를 적어 보내주십시오.

<>주소=100-791 서울 중구 중림동 441 한국경제신문 편집국 여론독자부

<>전화=(02)360-4247~8

<>팩스=(02)360-4350

<>PC통신=go ked(하이텔, 유니텔, 나우누리), go econet(천리안)
으로 가서 ''의견을 받습니다'' 란을 이용하십시오.

<>인터넷주소=reader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