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는 지난 6월 26일부터 7월 25일까지 안전관리가 취약한 전국 22개 조선업체를 대상으로 특별 점검을 실시, 1개 업체를 사법처리하는 등 22개 업체에 대해 행정.사법조치를 취했다고 17일 밝혔다

노동부에 따르면 경남 통영시 도남동 ㈜해동조선의 경우 이미 사용중지 명령을 받은 이동식 크레인을 계속 사용한 사실이 적발돼 이 회사 대표 손용호(44.손용호) 씨와 법인체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와함께 ㈜한진중공업 마산조선소 등 안전조치가 미비한 작업장 2개소 4개 공 정에 대해 작업중지조치를, 10개소 135대의 기계.기구에 대해 사용중지 조치를 취하 는 한편 22개소 369건에 대해 시정조치를 내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