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이 주식시장 폭등과 일은의 제로금리 포기등으로 인해 하락세를 하락개장했다.

14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현대사태 해결로 주식시장이 폭등 개장하며 안정세를 찾아가자 전거래일대비 0.9원 내린 미 다러당 1,114.5원에 첫 거래를 시작한 이후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10시 현재 미 달러화에 대한 원화 환율은 전일대비 0.9원 내린 1,114.5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각 엔달러화는 108.78/8.88 에 거래되고 있으며 유로화는 0.9032/34에 거래되고 있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