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TV 홈쇼핑시장의 양대업체인 LG홈쇼핑과 CJ39쇼핑이 서로 상반된 상품판매전략으로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어 대조를 이루고 있다.

LG는 글로벌소싱을 내세워 해외수입제품 판매에 주안점을 두고 있는 반면 CJ39쇼핑은 국내 중소기업의 유망상품을 적극 발굴,주력 판매제품으로 삼고 있는 것.

LG홈쇼핑의 수입제품 판매 전략은 베스트셀러 상품에 그대로 반영되고 있다.

LG홈쇼핑은 올해 상반기동안 가장 많이 판매한 상품으로 "바비리스 스팀스타일링기"를 꼽았다.

상반기중 17만2천5백개를 팔아 1백2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 회사 관계자는 "바비리스 헤어스타일링기는 인터넷쇼핑몰인 LG이숍에서도 베스트셀러 상품에 올라 8천5백개를 판매,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여성용 헤어스타일링기인 이 상품은 프랑스 바비리스사가 중국 현지공장에서 생산한 것으로 LG홈쇼핑이 수입 판매하고 있다.

LG홈쇼핑은 올 하반기에는 미국 등지에 현지 사무실을 차리고 본격적인 수입업무에 뛰어들 계획이다.

이 회사의 최영재 사장은 "빠르면 오는 9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프랑스 파리에 현지 사무소를 개설하고 글로벌 소싱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에서는 값싼 생활용품을,프랑스에서는 고가의 패션명품 위주로 구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반해 CJ39쇼핑의 베스트셀러 상품은 국내 중소기업이 개발한 만능요리기인 "돌삿갓요리박사"인 것으로 밝혀졌다.

CJ39는 무명의 중소기업인 (주)대덕이 생산한 돌삿갓요리박사를 지난 97년부터 20여만개나 팔아 70억원의 매출을 올리면서 이 회사를 반석위에 올려 놓았다.

대덕의 김성식 사장은 "이 제품을 개발했을 당시만 해도 유통경로를 찾지못해 월 3백만원의 매출도 못올려 심각한 경영난에 몰렸는데 CJ39쇼핑 덕분에 재기에 완전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밖에 4백여개 중소 가구업체 연합브랜드인 "가보로"도 CJ39쇼핑을 통해 가구종합브랜드로 우뚝 섰다.

< 김수찬 기자 ksch@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