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전자는 BOA(Bank of America)와 손잡고 전세계 현지법인의 자금관리체계를 통합한 ''글로벌 자금관리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3일 발표했다.

현대전자는 이 시스템을 통해 전세계 현지법인들의 자금이동 및 자금조달을 실시간으로 통합관리함으로써 외환 무역 자금조달 등에 따른 비용을 절감하고 유동성을 수월하게 확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시스템 구축 1단계로 우선 미국 영국 독일 싱가포르 홍콩 일본 대만 등 해외 7개 판매법인을 대상으로 이들 법인의 자금수지를 통합관리하는 "노셔널 풀링시스템(Notional Pooling Ststem)"의 운용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노셔널 풀링 시스템은 법인별로 플러스 혹은 마이너스인 현금포지션을 별도로 따지지 않고 통합해 관리함으로써 본사 입장에서는 이자발생을 줄일 수 있고 은행 입장에서는 안정적인 고객 및 수수료를 확보할 수 있는 자금관리 시스템이다.

이익원 기자 ik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