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금보험공사의 기금이 바닥난데 이어 자산관리공사(KAMCO)의 부실채권 인수 자금도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18일 금융감독위원회와 자산관리공사에 따르면 지난 5월말 현재 자산관리공사는 6조7천억원의 자금을 갖고 있었지만 예보가 한국투신과 대한투신에 출자하기 위해 2조원을 빌려가현재 4조7천억원을 보유하고 있는 상태다.

자산관리공사는 반면 <>대우 담보 기업어음(CP) 4조원어치를 매입하는데 3조2천억원<>49억2천만 달러의 대우 해외채권을 인수하는데 2조3천억원 등 5조5천억원을 사용해야 한다.

자산관리공사는 하반기에 10조원대의 부실채권 매각으로 5조원을 회수해 부족분을 충당할 계획이다.

그러나 이 계획이 원할히 추진되지 않을 경우 공적자금을 추가로 조성해야 할 지경으로 내몰릴 수도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자산관리공사 관계자는 "대우 담보 기업어음을 일시에 매입하는 방법이 아니라 단계적으로 매입하는 방법 등으로 자금을 사용하면 앞으로 들어올 자금으로 충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