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북한 대동강TV공장에서 조립 생산한 20인치 컬러TV(모델명 CT 20F1)1개 모델의 품질검사를 완료하고 19일부터 시판에 들어간다고 18일 발표했다.

삼성은 지난달 북한산 TV를 도입, 수원사업장 TV라인에서 품질을 검사한 결과, 국내 생산 제품에 전혀 손색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제품 가격은 국내 생산제품과 같은 20만원대이다.

삼성전자는 컬러TV 외에 북한산 유선전화기와 카세트오디오도 이달부터 판매할 예정이다.

윤진식 기자 jsy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