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은 유동성 부족을 겪고 있는 한국종금에 8백50억원의 자금을 추가로 지원키로 했다.

이에따라 하나은행이 한국종금에 빌려주는 자금은 모두 1천7백억원에 이르게 된다.

하나은행 고위 관계자는 4일 "한국종금의 요청이 있으면 8백50억원의 자금을 더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이 자금 역시 1차 지원때와 마찬가지로 한아름종금으로부터 받을 채권액에서 미리 앞당긴 자금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이전 종금사 퇴출과 관련해 하나은행이 예금보험공사로부터 대지급받을 자금이 1천7백억원"이라며 "이 자금 범위내에서 한국종금의 유동성을 지원키로 금융당국과 합의했다"고 말했다.

하나은행의 입장에서는 받을 자금을 앞당겨 지원한 것이기 때문에 자금손실이 없다는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금융당국에서는 대주주인 하나은행이 한국종금을 책임져줄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1천7백억원 규모에서만 유동성 지원을 할 계획"이라며 "한국종금이 나라종금과 관련돼 물려있는 연계콜자금 1천9백억원을 정부당국이 해결해주면 한국종금을 책임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종금은 나라종금의 발행어음 1천9백억원어치를 샀다가 나라종금이 영업정지를 당하는 바람에 아직 회수 못하고 있다.

예금보험공사는 이 자금이 대우그룹에 우회지원된 콜자금이기 때문에 대지급할 수 없다고 맞선 상태다.

한국종금은 자금회수가 늦어진데다 지난달말에 월말 결제자금이 일시에 몰리면서 부분적인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다.

김준현 기자 kim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