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기식이냐,비동기식이냐"

IMT-2000의 기술표준이 통신업계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현재 IMT-2000 기술로는 퀄컴 등 북미 기업들이 주도하는 동기방식(MC)과 노키아 에릭슨 등이 이끄는 유럽진영의 비동기방식(DS)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서는 세계 단일표준안 마련에 실패한 상태여서 어느 쪽이 세계시장을 더 많이 차지하느냐에 따라 사실상의 세계 표준이 결정될 수 밖에 없는 상태이다.

국내 업체들은 각사별 기술개발력이나 투자비,수출경쟁력 등을 고려해 기술표준 도입에 상반된 주장을 펴고 있다.

특히 사업자외에 직접적인 이해당사자인 장비제조업체까지 기술표준 논란에 가세하고 있다.

정보통신부도 업체간의 견해가 엇갈린데다 국제간 통상마찰을 우려해 섣부른 결정을 피하고 있다.

<>동기와 비동기의 장.단점=동기식을 도입할 경우 "무엇보다 국내 부호분할다중접속(CDMA) 방식의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투자비를 줄일 수 있다"(정보통신정책연구원 김상택박사)는 장점이 있다.

세계시장 진출이나 글로벌 로밍에서는 열세에 놓여있다.

반면 세계시장의 80%를 차지할 것으로 보이는 비동기식 기술을 채택할 경우 해외시장 진출이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선진국에 비해 국내 기술개발 수준이 낮아 투자부담이 크고 상용화과정에서의 시행착오가 우려된다.

<>복수표준이 대세=현재로선 두가지 방식을 모두 채택하자는 주장이 대세이다.

업체들도 대부분 복수표준을 원하고 있다.

"만약 단일 기술만 도입할 경우 통상마찰이 우려되는 데다 국내뿐 아니라 세계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기술 노하우가 없어라도 비동기식도 표준으로 가져갈 수밖에 없다"(박운서 LG IMT-2000단장)는 게 이유다.

그렇다고 국내 CDMA 산업기반 보호를 위해 동기식을 채택하지 않을 수도 없는 상황이다.

<>서두를 필요없는 표준결정=전자통신연구원(ETRI) 채종석 박사는 "표준방식 결정시 반드시 고려해야 할 점은 외국업체들과의 로열티 협상 문제"라고 지적했다.

표준방식을 미리 결정할 경우 국내 업체들이 로열티 협상을 주도하는 데 불리할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따라서 국내 업체들의 기술개발 일정을 감안,결정을 무작정 늦출 수는 없지만 최대한 끌 필요는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정보통신부도 여기에는 이견이 없다.

당초 6월말 정부방침을 모두 밝힐 예정이었으나 기술표준에 대해서는 업계의 로열티 협상을 봐가며 결정하겠다는 생각이다.

이와관련,석호익 정보통신지원국장은 "허가 신청을 받는 9월말 이전까지는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술개발 수준=동기식 기술은 시스템및 단말기 분야에서 상당한 수준에 와있다.

삼성전자나 LG정보통신 등은 이미 성능이나 속도의 시험단계를 마무리했고 SK텔레콤 등 사업자들도 상용화 시험을 일부 마쳤거나 진행중이다.

비동기식 기술은 LG정보통신 성미전자 등을 중심으로 개발이 진행되고 있으나 아직은 선진 기술에 비해 많이 뒤쳐져 있는 형편이다.

정종태 기자 jtchung@ 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