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환경이 수시로 급변하는 상황에서 노사의 단합은 발전과 위기극복의 핵심동력이다.

경영진과 사원들이 하나가 되는게 노사화합의 기본이다.

경영인은 마땅히 이런 자세를 가지고 회사를 경영해야 한다.

한국에서는 무엇보다 정과 의리를 중시하는 대인관계를 잘 유지해야한다.

보람을 갖고 근무할만한 직장을 만들 책임은 최고경영자와 관리자에게만 있는 게 아니다.

넓게 볼때 사원 모두에게 있다.

대기업이 아니라도 사람에 대한 투자를 소홀히 하면 장기적으로 성장할 수 없다.

한국단자가 연간 매출액의 2~3%를 인력양성에 투입하는 것도 이같은 이유에서다.

생산성과 품질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

여기에서 발생한 여력으로 근로자의 임금과 복지수준도 어떤 기업에 못지 않게 향상시켜주고 싶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