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역협회는 해외 각국의 수입규제가 급증 추세를 보임에 따라 수입규제 대책팀을 신설,효율적으로 대처하기로 했다고 10일 발표했다.

무협은 지난해 말 한국상품에 대한 수입규제 96건중 40건(42%)이 지난해에 새로 제소된 것으로 최근 선진국은 물론 개발도상국까지 수입규제를 강화하고있다고 밝혔다.

수입규제 대책팀은 앞으로 산업자원부의 수입규제대책반을 지원하고 인터넷과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수입규제 정보 입수및 대응활동 지원 등을 할 예정이다.

이심기 기자 sglee@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