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원유가격의 상승으로 수출입물가가 5개월만에 오름세로 돌아섰다.

이같은 추세가 지속될 경우 물가안정과 국제수지관리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3월중 수출입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
(원화기준)는 2월보다 3.2%, 수출물가는 3.6% 각각 올랐다.

수출입물가가 전달보다 오름세를 나타내기는 지난해 10월이후 5개월만이다.

수입물가가 크게 오른 것은 원화가치가 하락(원.달러환율 상승)한데다
원유가격과 석유제품가격이 급등한 탓이다.

OPEC(석유수출국기구) 소속 주요 산유국들이 원유생산을 줄이기로 합의해
원유가 14.5% 상승했다.

중간원자재도 석유제품이 7.4%나 오르는 등 전달보다 2.3%의 상승세를
보였다.

나프타(12.1%) 휘발유(7.9%) 벙커C유(9.0%)등도 올랐다.

이에 따라 기업들의 생산원가 부담이 커지게 됐고 잇따라 석유관련
소비재의 가격급등이 우려된다.

자본재와 소비재는 원화가치 하락으로 각각 1.1%와 3.7% 올랐다.

자본재 가운데 일반기계는 0.7%,전기전자기계는 2.4% 올랐다.

수출물가중에서는 농림수산품이 지난 2월보다 0.4% 하락했으나 공산품은
유가상승과 중국지역 수요증가의 영향으로 3.6% 상승했다.

폴리에스터사(13.4%) 폴리프로필렌수지(15.6%) 등 석유화학제품값도 덩달아
뛰었다.

한편 지난달 물가는 98년3월에 비해 수입물가가 24.6%, 수출물가가 28.6%의
감소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감소폭은 2월보다 크게 줄었다.

< 정태웅 기자 redael@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6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