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업체들이 디지털로 21세기 영상제품시장을 장악하려는 노력과
함께 전통적 백색가전제품을 대형화및 첨단기술로 무장시켜 고부가가치
경쟁제품으로 변신시키고 있다.

삼성전자 LG전자 대우전자는 냉장고 세탁기를 초대형화하고 첨단
신기술을 잇따라 개발, 적용하고 있다.

이들은 이 제품들을 앞세워 국내에선 시장을 지키고 해외에선 수출확대를
꾀하고 있다.

가전 업체들의 이같은 전략은 백색가전제품이 국내와 전세계 시장에서
이미 포화상태에 달해 범용제품으론 경쟁력을 갖기 힘들다고 판단한
때문이다.

가전업체들은 냉장고에선 신기술을 넣은 대형제품으로 경쟁력 키우기에
나서고 있다.

일반 냉장고의 대형제품 개발과 함께 7백l가 넘는 양문여닫이형의
최고급 시장에도 도전하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제품이 삼성의 "지펠"과 LG의 "디오스"다.

두 제품은 과거 국내시장을 완전 석권했던 수입제품을 거의 몰아내고
있다.

초대형 냉장고시장은 지난 96년 상반기까지 미국 제너럴 일렉트릭(GE)과
월풀사가 98%(시장점유율은 1백%라고 표기하지 않는다)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그러나 삼성이 같은해 하반기 이 사업에 뛰어들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97년부터 지펠이 본격 시판되면서 시장에서 외산비중이 급속히 감소하는
등 지각 변동이 일어난 것.

지펠은 총 6만5천대의 내수시장에서 3만대 판매로 점유율이 단번에 46%로
뛰어올랐다.

IMF체제를 맞은 지난해 지펠 점유율은 70%를 넘겼다.

LG전자도 지난해 하반기 이 시장에 참여, 마케팅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이에따라 초대형 냉장고 시장은 국산이 압도적 우위를 점하는 곳으로
바뀌었다.

외산업체들은 국산의 이같은 공세에 대응, 제품가를 낮춰 만회를 꾀하는 등
오히려 도전자 입장으로 바뀌었다.

대우전자도 조만간 이 사업에 참여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국산제품이 이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시장 형성기를 잘 포착해
기술을 개발하고 대형제품의 최대문제인 소음과 전력문제(외산대비 66%절감)
를 해결한 첨단 기술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삼성은 이같은 내수판매 호조를 기반으로 97년말부터 독립국가연합(CIS)과
중동지역에 수출하기 시작했고 미국 싱가포르 호주 등 선진국시장에도
진출하고 있다.

LG도 개발과 동시 호주와 중동 유럽으로 제품을 내보냈으며 세계최대의
미주시장도 뚫는다는 계획이다.

초대형냉장고 시장은 전세계적으로 연간 3백만대가량으로 추정된다.

가전업체들은 특히 일반 냉장고에 첨단 열효율 이론을 적용한 제품을
잇따라 개발, 내수판매및 수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대우전자는 열효율 최적화 기술인 엑서지이론 채용제품을 선보였으며 LG는
TLA기술 제품을 내놓고 있다.

이 제품들은 세계 최고 수준의 절전효율을 보이고 있다.

이 기술은 식품보관량과 냉장고문 개폐횟수, 외부온도변화 등을 파악해
필요에 따라 냉장고 압축기가 가동되도록 한 것이다.

세탁기에도 신기술을 통한 고부가가치화가 빨라지고 있다.

LG전자는 세탁기의 기본구조를 완전히 바꾼 신제품을 내놨다.

노클러치기술을 채용한 "LG터보드럼"이 주인공.

이 제품은 세탁기에서 소음과 고장의 최대 원인으로 꼽히는 클러치를 없애
세탁기기술을 한차원 높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LG는 이 기술로 최근 미국 최대 가전제품 학술행사인 AMCE에서 대상을
받았다.

세탁기 기술개발은 지금까지 세탁력 향상과 엉킴 방지에 초점이 모아졌었다.

대우전자가 80년대말 공기방울세탁기를 내놓으면서 촉발된 이같은
기능경쟁은 한계에 달했다.

기능향상만으로는 세탁기의 고부가가치를 더이상 실현할수 없게 된 것.

LG는 지난해초 터보드럼(10kg)을 내놓으면서 같은 용량의 다른 제품보다
50%나 비싸게 가격을 매겼다.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판매량은 기존 제품보다 훨씬 높았다.

한개 모델이 월평균 2천대가량 팔리는 데 비해 이 제품은 7천대나 나가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LG는 이에따라 터보드럼방식의 세탁기 모델을 확대해 내년엔 물량을 50%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이와함께 올 연말부터는 전세계로 수출할 계획.

특히 이 제품의 수출비중을 50%까지 늘릴 방침이다.

이를 통해 세탁기 수출에서 저가가 무기였던 것을 단번에 고가구조로
전환시킨다는 전략이다.

< 윤진식 기자 jsyoo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3월 2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