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he G-7''s Missed Opportunity >>

Last Saturday, the finance ministers and central-bank chieftains of
the group of Seven industrialized countries met in Bonn and agreed to
do practically nothing about the world economy.

The U.S. pressured Europe and Japan to embark on "demand-led" growth,
which is the antithesis of the notion that efficient production is the
key to wealth creation.

There was no clear statement on exchange-rate stability, suggesting
that the current chaos in currency markets will continue, with wild
swings in the yen, a very strong U.S. dollar pushing down world
commodity prices, and periodic collapses in developing countries.

Little mention was made of the economic slowdown underway in most
industrialized countries, or of the economic destruction taking place
throughout the developing world. (중략)

As a result, the global economy is polarizing in a way that
completely undermines the so-called Washington consensus.

This is the hodgepodge of austerity-minded, anti-growth ideas that
form the G-7"s approach to economic development. (중략)

In the guise of structural adjustment, poor countries are bribed with
the off-budget IMF and World Bank dollars to install value-added taxes
no matter how impoverished the consumer.

Country performance is gauged by the 1960s standard of
balance-of-payments accounting, a standard that is completely
unworkable now that capital flows swing day-by-day.

The kicker in the Washington consensus is that countries that change
their systems to match U.S. economic principles are supposed to be
rewarded with capital inflows.

This concept has failed miserably because the countries enjoy
neither our Constitution nor our currency.

The G-7 should declare dead the Washington consensus. (이하 생략)

----------------------------------------------------------------------

2월23일자 The Wall Street Journal 칼럼, by David Malpass, chief
international economist at Bear Stearns

----------------------------------------------------------------------

<< 요약 >>

이른바 "워싱턴 컨센서스"의 허상을 비판하는 글이다.

미국이 각국에 글로벌 스탠더드를 요구하면서 장담했던대로라면 미국식
번영으로의 "일극화"가 이미 이뤄져 있어야 함에도 지구촌에 여전히 궁핍과
경제적 혼미라는 "다극화"가 계속되고 있는 현실을 꼬집고 있다.

또 하루에도 수천억달러의 자본이 국경을 뛰어넘어 세계 경제를 휘젓고
있는 이 시대에 60년대식의 "국제 수지" 개념으로 각국의 경제 상태를
평가하는 것은 아무런 의미도 없다고 필자는 지적한다. (세계 최대의 무역
흑자국인 일본이 사상 최악의 경기 침체로 신음하고 있는 게 단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G7은 지금이라도 워싱턴 컨센서스의 "사망"을 선언하고 국제 환율 안정
등 실질적인 글로벌 공생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는게 필자의 제언이다.

-----------------------------------------------------------------------

<< 용어설명 >>

<>워싱턴 컨센서스 =미국식 시장 경제체제의 대외 확산 전략을 뜻하는 말.

미국의 정치경제학자인 존 윌리엄슨이 지난 89년 자신의 저서에서 제시한
남미 등 개도국에 대한 개혁 처방을 "워싱턴 컨센서스"로 명명한 데서
유래됐다.

이후 90년대 초 IMF와 세계은행, 미국내 정치경제 학자들, 행정부 관료들의
논의를 거쳐 "워싱턴 컨센서스"가 정립됐다.

세계 경제 시스템을 미국의 자본과 기업이 진출하기 쉽게 만들어 미국의
이익을 증진시키려는 술수라는 비판도 있다.

< 정리 = 이학영 뉴욕특파원 hyrhee@earthlink.net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3월 5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