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이 맥슨전자 등 계열사에 대한 채무보증 부담에서 벗어나 회생의
길을 걷게 됐다.

기업구조조정위원회는 일동제약 채권금융기관협의회에서 조정신청을 의뢰한
"보증채무해소" 안건을 심의, 채무보증부담액을 주 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이
제시한 대로 1천3백77억원에서 6백46억원으로 대폭 탕감키로 했다고 26일
산은에 통보했다.

탕감된 채무는 오는 2002년 12월말까지 지급청구를 유예키로 확정했다.

이에 앞서 일동제약은 지난 연말 기존채권의 원금상환유예와 신용장개설허
용 등의 조치를 받았다.

이에 따라 일동제약은 그동안 경영정상화에 걸림돌이 돼왔던 계열사의 보증
채무 및 자사 채무를 순조롭게 해결, 자금운용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9월 203명의 인력을 감축하는등 강도높은 구조조정을 실시한 일동은
전환사채발행 증자 등을 조기 실시, 회사재무구조를 개선할 방침이다.

< 정종호 기자rumba@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월 27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