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의 외자도입기법이 다양해지고 있다.

부동산이나 사업부문을 처분해 외자를 도입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판매계약서및 외상매출채권등을 담보로 달러를 끌어들이는 기업이
늘고 있다.

외국정부나 외국기업의 신용을 이용해 해외프로젝트 자금을 조달하는
신기법까지 등장했다.

이들 신기법을 이용하면 계약 및 제품판매를 담보로 곧바로 현금을
확보하기 때문에 자금유동성이 좋아진다는 잇점이 있다.

<>커모디티 파이낸싱(Commodity Financing)=구매자(수입자)신용을
바탕으로 자금을 차입하는 방식이다.

거래하는 기업의 신용이 높아야 한다.

지난4월 삼성물산 독일법인이 1억2천만달러를 차입한게 대표적 사례다.

삼성물산은 당시 연간 6억달러규모의 비철금속 수출계약을 담보로 6개
유럽계은행으로부터 외화를 조달했다.

금리는 리보(런던 은행간 금리)에 3.5%포인트의 가산금리를 더한 수준.

삼성물산은 같은 방식으로 최고 3억달러까지 차입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자산담보부증권(ABS)발행=기본적으로 커모디티 파이낸싱과 비슷한
금융기법이지만 증권을 발행한다는 점이 다르다.

현대자동차 미국현지법인은 현지 할부금융회사인 HMFC의 자동차
할부채권을 담보로 증권을 발행해 이를 매각하는 방식으로 3억달러를
조달했다.

금리는 리보에 1%포인트를 더한 좋은 조건이다.

현대가 발행한 증권(ABS)은 무디스등 국제신용평가기관으로부터
우리나라 국가신용(BB+)보다 높은 등급(AAA)을 받았다.

한국통신과 삼성전자도 이같은 방식의 자금조달을 추진중이다.

한통은 AT&T등 국제전화회사로부터 받게 될 국제전화정산 예상수입을
담보로 채권을 발행하고 삼성전자는 수출채권을 ABS발행전문회사에 팔기로
했다.

<>리미티드 리코스(Limited Recourse) 프로젝트 파이낸싱=설비
공급 및 시공 대금으로 받은 제품판매권한을 미리 팔아 자금을 조달하는
기법.

LG상사의 카타르 정유공장 프로젝트 건설자금 조달방식이 여기에 속한다.

LG는 카타르 국영석유회사에 정유설비를 공급.시공한후 대금으로 받은
유화제품판권을 제품장기구매자(일본 미쓰이물산)에 넘긴다.

미쓰이물산은 차관단(주간사 영국 바클레이즈은행)과 계약을 체결,
공사완료후 7년간에 걸쳐 원리금을 상환하는 조건으로 LG에 대금을 미리
제공토록하는 식이다.

바클레이즈은행은 미쓰이물산과 카타르국영석유회사의 신용을 담보로
LG에 돈을 주는 것이다.

< 강현철 기자 hckang@ 이익원 기자 iklee@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31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