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scientist finally secceeded in inventing a bomb so powerful it
could destroy the world.

He couldn''t resist trying it out.

When the smoke had cleared away, the only two things left alive on
the face of the earth were two monkeys somewhere in Tibet.

The male monkey leered at his companion, and asked, "Well, shall we
start the whole thing over again?"

-----------------------------------------------------------------------


<>invent : 발명하다
<>try out : 시험해보다
<>on the face of the earth : 지구표면에
<>leer : 흘겨보다
<>companion : 짝(쌍)의 한 쪽
<>over again : 다시 한번


-----------------------------------------------------------------------

한 과학자가 급기야 세상을 파괴할 수 있을 만큼 강력한 폭탄을 만들어
내는데 성공했다.

그는 그것을 시험해보고 싶은 충동을 억제할 수가 없었다.

연기가 걷히고나서 보니 지구표면에 살아남은 것이라고는 티베트의
어딘가에 있는 두 마리의 원숭이뿐이었다.

숫놈은 암컷을 흘겨보더니 "자아, 어디 온통 새로 시작해볼까?"라고 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15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