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서울과 수도권 요지에 조합아파트 건립이 활기를 띠면서
청약통장이 없는 수요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대형건설업체들의 참여가 늘면서 단지규모가
1천가구이상으로 대형화되고 지역도 서울과 용인중심에서 탈피, 하남 일산
용인 의왕 등 수도권 전체로 확산되고 있다.

이들 조합아파트는 분양가가 대체로 인근 아파트 시세의 90%선으로
금융비용까지 감안할때 시세차익은 별로 없지만 대부분 교통 주거환경 등
입지여건이 뛰어난 것이 장점이다.

앞으로 분양가 자율화가 시행되면 신규 분양가가 오르고 시세차익도
점차 사라질 것으로 보여 이에따라 청약통장이 없는 수요자들은
내집마련의 수단으로 조합주택가입을 고려해볼만하다.

그러나 조합아파트는 사업추진 지연과 추가부담금 납부문제 등 예기치
않은 변수도 종종 발생하는 만큼 사업추진이 원활하고 믿을수 있는 곳을
선택해야 낭패를 보지 않는다.


<>.조합아파트 현황

현재 서울과 수도권에서 조합원을 모집중인 곳은 18곳 1만4천2백92가구
이다.

이중 용인시일대 조합주택이 6천1백10가구로 가장 많고 의왕시가
2천9백70가구,서울이 9백53가구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소형평형 의무건립비율 폐지로 용인등 일부지역에서 단지를
30평형대 아파트로만 구성하는 곳이 점차 늘고 있다.


<>서울 = 송파구 방이동 금호아파트를 비롯 4곳에서 조합원을 모집하고
있다.

이들 조합아파트는 모두 조합주택 설립인가를 받은데 이어 사업승인을
획득했거나 준비중이다.

구로구 대림동 삼성연립주택을 헐고 건립되는 대림 조합아파트는
지난해말 조합설립인가를 받은 상태이며 4월께 착공할 예정이다.

제일제당이 시공을 맡은 이 아파트는 지하철2호선 대림역에서 도보로
10분거리에 위치한데다 단지앞에 영서 초.중학교가 자리해 입지여건이
괜찮은 편이다.

금호건설은 노량진 흑석동에서 단기간에 조합원 모집을 완료한데이어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맞은편에서 조합원을 모집하고 있다.

강북지역에선 현대건설이 강북구 번동에서 2백80가구의 조합원을
모집하고 있다.


<> 용인 = 수도권 인기주거지역으로 관심이 높은 용인시에선 수지읍과
구성면 일대를 중심으로 10여개 조합이 모두 1만여가구에 달하는
조합아파트 건립을 추진중이다.

그러나 이중에는 시공사 부도나 자금사정 악화로 조합활동이 중단될
우려가 높은 곳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쌍용 벽산 동성종합건설 등 대형업체를 중심으로 8개업체가 올해초
용인시청에 조합설립인가를 신청한 상태다.

이들 업체는 올 하반기이후 착공에 들어가 2000년 말부터 입주를
시작한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그러나 용인시측은 2001년까지 상수원 배정이 끝난 상태라며 조합주택
설립인가에 난색을 표명하고 있다.

용인시측은 상수도 배정, 도시기반시설,용인시 전체 도시계획과 조화를
이뤄야 조합아파트 건립이 가능하다면서 조건부로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표명하고 있다.


<> 의왕 = 수도권에서 주거환경이 쾌적하고 서울로 출퇴근하기가 수월한
곳중 하나로 꼽히는 의왕시에서는 용인 다음으로 조합주택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현재 고려산업개발 동아건설 삼성물산건설부문 삼익건설 등 4개사가
2천7백90가구 건립을 추진중이다.

조합설립인가를 마친 이들 4개사는 내달중 사업승인을 거쳐 상반기께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공장이전 부지에 주로 건립되는 이들 아파트는 고려산업개발의
1천5백52가구를 비롯 모두 5백가구이상의 중대형단지로 구성되는게
특징이다.


<> 기타 = 현대산업개발은 시의 90%이상이 그린벨트로 묶여 주거환경이
뛰어난 하남시 덕풍동에 23,33평형 3백51가구의 조합아파트를 추진하고
있다.

조합은 부지 소유권 이전과 조합설립인가를 마쳤고 사업승인을 거쳐
상반기중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미사리 조정경기장 인근에 위치한 이 아파트는 올림픽대로를 통해
서울로 쉽게 진입할수 있다.

현대건설은 일산신도시 맞은편 일산동에서 4백74가구의 조합원을
모집하고 있다.

일산신도시내 각종 편익시설 이용이 가능해 생활하기에 편리한데다
경의선 일산역에서 도보로 5분거리로 서울역까지 50분안에 도달할수 있다.


<>.투자 유의점

높은 시세차익을 얻으려는 목적보다는 내집마련 차원에서 접근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서울지역 조합주택은 서울거주자를 대상으로 하고 수도권 조합주택은
서울과 해당지역 및 인근지역 1년이상 거주자로 부양가족이 있는 무주택
세대주여야 조합원 자격이 주어진다.

투자할때 주의해야 할점도 많다.

조합주택은 사업추진 지연에 따른 금융비용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사업지연 사례의 대부분이 토지문제임을 감안, 토지매매계약 체결여부와
사업부지에 무단점유자 및 무허가주택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가급적 조합주택 설립인가가 떨어지고 사전결정심의를 받은 곳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또 지목 용도지역 용적률등 도시계획상의 절차를 꼼꼼히 확인해
조합주택 사업이 실제로 가능한지도 미리 판단해야 한다.

< 유대형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8년 1월 23일자).